2021학년도 학교 설명회2

학교설명회 마지막 날 글쓰기나가노에 와서 체험한 일들을 떠올리며 감상문을 썼습니다. 일본어로 써 있어서 번역해서 올렸습니다.

1. 즐거운 나가노 -서희나-
한 달전부터 기다리던 나가노, 오늘이 나가노에 가는 날입니다. 3박4일간 놀았습니다. 처음엔 엄마, 아빠, 남동생과 있었지만 아빠는 1박만 하고 집에 돌아갔습니다.
첫째날은 아주 큰 체육관을 빌려서 배드민턴을 하거나 술래잡기를 하며 놀았습니다. 영우오빠의 흑역사를 보며 모두 엄청 웃었습니다.
둘째날은 예배드리고 3D체험을 했습니다. 너무 어려웠습니다. 셋째날은 밭일을 하러 아침 일찍 일어났습니다. 점심엔 BBQ를 했습니다. 여기 와서 제일 많이 먹었습니다. 5시 정도에 가족과 요리를 했습니다. 맛있게 만들어졌습니다.
즐거운 나가노 캠프, 또 오고 싶습니다. 선생님, 언니 오빠들과 함께 한 카드게임도 재미있었습니다.

2. 나가노 -차주승-
저는 이 헤세드 스쿨에 와서 느낀 건 추운 거, 화장실이 멀다는 거, 밥이 맛있다는 거였습니다. 추운 것은 뭐, 산에 있으니까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화장실이 먼 거는 내가 이상한 건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밥이 맛있는 건 요리 솜씨가 좋기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즐거웠던 건 3D프린터로 컵을 만들다 실패한 거랑 영우 형이랑 논 것입니다. 컵은 손잡이 부분이 튀어나와 실패를 했고 영우 형이랑은 여러가지를 같이 하며 놀았던 것이 마음에 남았습니다.

3. 5일간의 나가노 -김영우-
이 곳에 세 가족이 놀러 왔습니다. 처음에는 모두 말도 안 하고 각자 방에서 게임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날 저녁 체육관에서는 첫인상과는 전혀 다르게 모두 뛰어 놀았습니다. 배드민턴을 하거나 술래잡기를 하며 웃었습니다. 돌아와서 먹은 컵라면은 일품이었습니다(배가 너무 고팠기 때문에).
둘째날 아침은 모두 같이 예배를 드렸습니다. 모두 성경을 잘 읽는다는(한국어로) 것을 알았습니다. 오후에는 3D프린터 체험을 했습니다. 저는 조수로 아이들이 하고 있는 것을 도와 주었습니다. 모두들 만드는 것을 좋아하는지 즐겁게 만들었습니다. 오후에는 떡볶이를 먹었습니다.
셋째날은 아침 일찍 우리들의 밭에 갔습니다. 제일 첫줄에 반원 모양의 대나무를 꽂고 방충망을 씌웠습니다. 점심으로는 BBQ를 해서 고기와 라면을 많이 먹었습니다. 저녁에는 손님들이 요리를 했습니다. 너무 맛있었습니다. 이 5일동안 편하고 즐겁게 보냈습니다. 또 이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싶습니다.